• 인사말
  • 시조나라 작품방
시조감상실
  • 현대시조 감상
  • 고시조 감상
  • 동시조 감상
  • 시조시인 시집 엿보기
신춘문예/문학상
  • 신춘문예
  • 중앙시조백일장
제주시조방
  • 시조를 읽는 아침의 창
시조공부방
  • 시조평론
휴게실
  • 공지사항
  • 시조평론
  • 시조평론

시조시인 시집 엿보기

Home > 시조감상실 > 시조시인 시집 엿보기
제목 김춘기 시집 <아버지 버킷리스트> 등록일 2023.01.07 15:46
글쓴이 시조나라 조회 32


버킷리스트.jpg



------------------------------------------------
  • 2001 금호시조상 우수상
  • 2002 공무원문예대전 시조부문 우수상
  • 2008 국제신문 신춘문예 시조 당선
  • 2009 한국교육신문 교원문학상 시부문
  • 2010 강원문학 신인상 시 당선
  • 2010 공무원문예대전 시부문 우수상
2015년 제주도로 이주
2022년 대정현문학회장


------------------------------------------


겨울 설악산


설피 신은 시베리아기단
산을 밀며 달려온다
계곡은 수온 모두
빙점氷點 아래로 내려놓고
눈감은 대청봉 마루 동안거에 잠겨있다


한 장 남은 속옷도 벗어
맨살뿐인 저 고드름
극한의 수행이다
하늘 한쪽 떠받치고 있다
시퍼런 어깨 언저리 바람마저 얼어붙는다


하늘 벼랑 그 아래로 추락하길 마다않나
수정보다 투명해지려
임계점 넘는 빙폭氷瀑
암벽을 타고 오르는 눈보라도 숨 가쁘




강아지풀


제주 똥강아지들
섭지코지에 다 모였다
삽살개 동경이
쌀강아지 토종불개
은구슬 아침 눈망울 조롱조롱 매달고서


머리는 안 보인다
보이는 건 온통 꼬리뿐
종일 짖지도 않고
가을 하늘 젓고 있다

지중해
구만리 떠돌던 난민들이 식사 중이다



제주백서향


1.

꽃샘잎샘 밀어낸 한수기오름 구릉
제주백서향 꽃내음이
물안개처럼 피는 숲속
배풍등, 댕댕이덩굴 눈 감고 코만 연다


새벽부터 그 곁에서
흠흠거리는 노루 가족
남실바람 불러모으는 녹나무, 조록나무
금창초, 구름조개풀도 가족으로 모여있다



2.

곶자왈은 에덴동산 태초 천연 향수 공장
영업사원 팔색조
섬 하늘 날며 지저귄다
메이드 인 제주 토종, 벤처 기업이라고



아버지 속울음


우리 집 토종 칡소 새끼 낳았습니다
백일 지나 젖 뗀 송아지 우시장에 갔습니다
어미 소
꺼멍 두 눈은 호수가 되었습니다


연체이자 독촉장에 밤 지새던 아버지
여물에 콩을 넣어 쇠죽 끓이십니다
줄담배
피우시면서 매일 끓여 주십니다







훈이네 황소는 람보 뿔 곱게 달고, 남진이네 사슴은
왕관 뿔 쓰고 산다
 그 뿔은 초식동물의 총이면서 방탄조끼


하지만 그것은 살신병기가 아니다 그들 헌법 1조는
뿔로 먼저 공격 않기
 사슴은 제 뿔을 키워 주인을 보양한다


사람들도 저마다 뿔 하나쯤 달고 산다 형님 뿔은 울음
이고, 동생 뿔은 옹고집이지만
 아버지, 울 어머니는 그 뿔조차 버리셨다




밥상



1.

생일날
두메 아랫목 저녁 식사 시간이다
어머니는 내 수저에 고기반찬 올리신다
철없는
강아지처럼
넙죽넙죽 받아먹는다

2,

오늘은
의정부 집 식구 모두 무릎 꿇고
맑은술 고기산적 두리기상에 올린다
어머니
첫 기일이다
은하수로 밥상 보내고 싶다


아버지 버킷리스트


1.
천직 농부 아버지
평생 자식바라기
단, 한 가지
버킷리스트
비행기 타보시는 것
췌장암 입원하시던 날
말씀 슬쩍 흘리셨다


2,
일전, 호스피스 병동
나와 눈 맞추시고는
전용기
병상에 누워
이륙 준비 중이시다
천상의 백조를 타고
우주여행 하시려나 보다




(주) 21세기과수원



황사 짙은
근교 농장
차량 경적 거름 삼아


홍로 사과
먹골배가
옹골차게 익어간다

길 건너
강변 언저리엔
입 열고
죽은 농약병들



폐선


삼십 년 된 트롤선이
모래톱에 노숙 중이다
나사 풀린 스크루와 소리 꺾인 엔진들
태평양 밤별 해역이
젊은 날 고래실이던


만선 갑판 춤추던 어깨
적도 해류 갈매기 교향곡
웃음 만평, 여유 만평, 배포도 만평이던
숙부


한겨울 외항 방파제 위
낚싯대에 걸려있다



서울 크레바스



전깃줄 서로 엉킨 남대문로 뒷켠
담배 연기 흐느끼며
거미줄을 감고 있다
빗금 간
바람벽 틈새로 힐튼호텔 보이는 곳


대상포진처럼 번지는
통증 겹친 협곡엔
아이젠조차 없는
경사 급한 빙벽뿐
고시원
쪽방 골목은 자본주의 크레바스




세탁기



지하 달방 화장실 곁
중고 늙은 세탁기
자정 지나 쿨럭쿨럭
목이 잠겨 돌더니
오늘은 엔진소리도
일시 숨을 끊었다


어둠 한켠 그 속에서
혼자 우는 것일까?
봄날, 꽃비 따순 햇살
밤새 꿈꾸는 걸까?
진폐증 가슴 결리는
난곡동 외톨이 박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