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사말
  • 시조나라 작품방
시조감상실
  • 현대시조 감상
  • 고시조 감상
  • 동시조 감상
  • 시조시인 시집 엿보기
신춘문예/문학상
  • 신춘문예
  • 중앙시조백일장
제주시조방
  • 시조를 읽는 아침의 창
시조공부방
  • 시조평론
휴게실
  • 공지사항
  • 시조평론
  • 시조평론

신춘문예/문학상

Home > 수상작품실 > 신춘문예/문학상
제목 2024 매일신문 신춘문예 시조당선작 등록일 2024.01.02 13:42
글쓴이 시조나라 조회 301
[2024 매일신문 신춘문예 시조 당선작]

무겁고 가벼운

장인회(65·포항시 남구 구룡포읍 후동길)

수레의 눈은 온통 폐지에만 끌려서

누가 먼저 다녀갈까

조바심 난 발걸음

새벽녘 소음도 잠든 골목을 가로 지른다

몇 십 년 구른 바퀴 한쪽으로 기울어도

신전을 오르듯 포기 없는 생의 터널

실직은 깊은 그늘로

젖어서 더 무겁다

일용할 양식 앞에 가난은 또 등이 굽어

끌어도 떠밀어도 꿈쩍 않는 앞날을

오늘도 뒤적여본다

환한 양지 그 가벼움을







[심사평]

삶의 언어, 생활의 정서가 두드러진 시조/박기섭

삶과 자연·인간과 사물, 그것이 무엇이든 한 편의 시가 되기 위해서는 새로운 발견과 해석이 필요하다. 이를 전제로 시의 몸이 될 언어의 개입이 이루어진다. 표현과 수사라는 이름으로. 그런 정련된 언어의 일대 각축장이 곧 신춘문예가 아닐까 싶다.

매일신춘의 오랜 전통에 값할 만큼 질과 양의 양면에서 고른 수준을 보인 점은 고무할 일이나, 중장년층이나 여성 투고자의 쏠림 현상이 갈수록 심해지는 데 대해서는 일말의 우려가 없지 않다.

저마다 뿔을 맞대고 다툰 끝에 김영자의 '와이퍼의 반경', 권인애의 '늦가을 저녁', 정덕인의 '게를 사다', 이미혜의 '모리아에 오르다', 장인회의 '무겁고 가벼운' 등이 최종심에 남았다. 하나같이 생존 현장에 밀착한 작품들이다. 한 편 한 편이 저마다의 시각으로 대상에 다가가는 다양한 관점을 보여줬다. 숙고가 이어졌다. 그 결과 결구의 치밀함, 함께 보낸 작품의 균질성 등을 고려해 '무겁고 가벼운'을 올해의 당선작으로 결정했다.

당선작 '무겁고 가벼운'은 삶의 언어, 생활의 정서가 두드러진다. 상반되는 두 개념을 결속한 제목부터가 그렇다. 무거운 것은 '실직의 그늘'이요, 가벼운 것은 꿈의 영역에 가까운 '환한 양지'다. 두 개념 사이에 '새벽녘'부터 '골목을 가로지르'는 '폐지 수레'가 있다. '누가 먼저 다녀갈까/ 조바심 난 발걸음'이 있다. '바퀴'가 '한쪽으로 기울'지언정 '일용할 양식'을 포기할 수는 없지 않은가. 그런 집착과 견딤이 '등이 굽'은 '가난' 속에서도 폐지 수레를 밀게 한다. 어쩌면 그것이 '환한 양지 그 가벼움을' '오늘도 뒤적여 보'는 힘의 원천일는지도 모른다. 이렇듯 핍진한 현실을 직시하는 이 작품의 행간에서 우리는 시대정신의 또 다른 면모를 확인할 수 있다.

우리말, 우리 정서가 배태한 시조의 길에 또 한 사람의 동행을 만나는 기쁨이 크다. 모쪼록 자기다움과 남다름으로 스스로를 다잡아 완주의 각오를 다져주기 바란다. 당선자에게 아낌없는 축하의 박수를 보내며, 아쉽게 손을 놓은 낙선자들의 분발을 빈다.



[당선소감]

무겁고 가벼운/장인회(65·포항시 남구 구룡포읍 후동길)

 

 

강풍 경보 문자와 함께 도착한 신기루 같은 당선 소식

해마다 연말이 다가오면 괜스레 설렜습니다. 신기루 같았던 신춘문예, 가제트 목으로 새해 신문을 기다리곤 했습니다. 기후 이상으로 겨울이 더디게 왔습니다. 긴 가뭄 끝에 내리는 비가 꼭 장맛비처럼 사나웠습니다. 강풍 경보를 알리는 문자와 당선소식을 동시에 받았습니다.

 

오랫동안 설레던 주파수가 여기까지 오게 했습니다. 먼 꿈이었던, 남의 일로 여겼던 벅찬 소식에 준비도 없이 그만 날개가 나왔습니다. 전화를 끊고 한동안 너울너울 춤추는 나비가 되었습니다. 날개를 꿈꾸는 건 가장 오래된 습관이었지만 애벌레의 촉수는 캄캄한 고문이었습니다.

 

몇 년 전 고향으로 내려왔습니다. 고향집을 지키고 부모님 산소를 돌보며 유학자셨던 아버지 말씀을 생각했습니다. 당신 닮은 자식 하나쯤 있었으면 하시던 바람,이 영광을 부모님과 가족에게 돌리고 싶습니다. 함께 공부해온 시조동인 더율의 도반님들, 그리고 지도 선생님과 기쁨 함께 나누겠습니다.

 

한국 문단을 대표하는 작가 등용문인 매일신문사 신춘문예 관계자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리며 부족한 시를 눈여겨 봐주시고 날개를 달아주신 심사위원 선생님께 큰 절 올립니다.

 

좋은 시조, 스스로 책임질 수 있는 시조를 쓰겠습니다.

 

-약력

 

1959, 경북 포항 구룡포 출생

더율 시조 동인